분실물 습득에 대처하는 일본 사람들의 자세


 

퇴근길에 아파트 입구에 있는 게시판에 열쇠고리가 걸려 있는 걸 봤습니다. 누군가가 흘린 걸 찾아가라고 게시판에 걸어둔 거겠죠. 이제는 당연하게 받아들이는 일본 사람들의 이런 모습이 처음에는 굉장히 놀랍고 신선하게 다가왔습니다.

 

한 번은 베란다에 빨래를 널어 놨는데 바람이 너무 세게 불었는지 옷이 다 날아갔더라구요. 아무리 찾아도 폴로티 한 장이 도저히 안 보여서 포기하고 있었는데 며칠 후에 아파트 1층 입구에 옷걸이째로 걸려있었습니다. 게다가 바닥에 떨어져 있어서 주워 놨다는 메모까지 함께 말이죠.

 

땅에 떨어져 있는 걸 모른척하고 지나칠 수도 있었을 텐데 같은 아파트 단지 내의 누군가의 것이겠거니 생각해서 메모까지 써 붙여주는 정성에 감동했습니다.

 

 

【분실물에 대처하는 일본인들의 자세

 

 

제가 사는 아파트 입구에 있는 게시판이에요.

 

 

 

▲ 열쇠와 열쇠고리가 걸려있더라구요.

 

 

 

▲ 남자어린이의 날에 많이 볼 수 있는 잉어 인형 장식이네요. 주인은 아이가 아닐까 생각이 됩니다.

 

 

또 한 번은 이런 일도 있었습니다. 완전 대박 사건이었는데요. 일본에 온 지 얼마 안 되었을 때 와이프와 여행을 가려고 신주쿠에 있는 리무진버스 정류장에 갔습니다. 표를 끊으려는데 와이프가 갑자기 지갑이 없어졌다지 뭡니까. 순간 둘 다 멍∼해져서 넋을 놓고 있다가 왔던 길을 되돌아가보기로 했습니다.

 

찾을 거란 기대는 전혀 하지 않았죠.  그런데 신주쿠역 서쪽 출구에서 신주쿠 가부키초 부근까지 갔을 무렵 찌라시를 돌리는 알바생들이 모여서 수군거리고 있는 겁니다. 대화 내용이 얼핏 들렸는데 지갑을 주웠는데 주인을 어떻게 찾아주지? 이러면서 자기들끼리 이야기를 하고 있었습니다. 자세히 봤더니 제 와이프의 지갑이었습니다.

 

저희 꺼라고 이야기했더니 순순히 지갑을 내어주더군요. 지갑 속을 확인해봤는데 전부 그대로 있었습니다. 얼마나 기쁘고 고맙던지... 다시 돌아와서 리무진버스를 타고 가는데 생각할수록 신기한겁니다. 어떻게 신주쿠 한복판에서 잃어버린 지갑을 찾을 수가 있을까?

 

그때부터인 것 같습니다. 뭔가를 잃어버릴 걱정을 하지 않게 된게 말이죠. 자전거에 열쇠를 채우지 않고 잠깐 세워둬도, 유모차에 짐을 실은채로 한눈을 팔아도 누군가가 훔쳐 갈 거라는 생각을 하지 않게 된 건 분실물을 대하는 일본 사람들의 자세를 알았기 때문이지 않을까 생각을 해봅니다.

 

 

   


도쿄히로바 인기글

일본의 설날 풍습, 카도마츠와 카가미모치 그리고 오세치
산타클로스 변장, 아이의 반응은?
통조림 천국의 수제 계란말이 통조림
일본에서 먹는 건조 식혜의 맛은?
가루쿡 스시만들기에 도전, 타노시이 오스시야상
한국에는 붕어빵! 일본에는 건담빵!
길게 늘어선 줄의 정체는? 3시간은 기본!
정말 리얼한 눈, 코, 입 사탕, 호러캔디
지하철 역 발권기에 뚫려있는 구멍의 정체는?
손수건 필요해? 통조림 따! 상상초월 손수건 통조림
모든 메뉴를 통조림으로 제공하는 이색 통조림 카페
축제에서 찾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이것의 정체는?
녹차와 치즈의 하모니 교토 생 다쿠와즈
라면천국에서 열린 라면대회 방문기
세상에나! 치즈를 된장에 절였어?
사과가 통째로 들어있는 애플 바움쿠헨
겨자에 찍어먹는 일본 어묵, 종류가 정말 다양해
버거킹의 비상식 버거, 치즈까지 까만 버거가 나왔다
신기한 빵 통조림과 더 신기한 빵 통조림 자판기
병에 들은 까만 이것의 정체는? 밥 반찬이라는데...
일본에서 집구하기 - 임대맨션
일본 지하철에는 여성전용칸이 있다
컵라면을 먹는 새로운 방법, 얼음 동동 아이스 컵라면
일본의 여름축제, 다양한 먹거리가 한가득
12가지 재료로 만든 거대 김밥, 두께가 팔뚝만해!
아이스크림 술이 있어?

도쿄히로바 인기글

고베 프란츠의 마법의 항아리 푸딩
몽드셀렉션에서 금상을 수상한 고베 크림 치즈 케이크
상상을 초월하는 크기의 왕수박, 도대체 몇킬로야?
비주얼에 놀란 싱크로율 100%의 장어구이 빵
길이 35cm의 초대형 리브센드가 롯데리아에 등장
푸딩을 품은 찹쌀떡, 즌다 스위츠 다이후쿠
신기한 아이스크림 토핑 냉면, 미스터도넛츠의 초양풍면!
하겐다즈 채소맛 시리즈 등장, 그 맛이 정말 궁금해!
달걀을 닮은 푸딩, 홋카이도 보카 화이트 푸딩!
어른아이, 아빠의 오랜 친구들! 미니피규어
과연 라면의 천국 일본, 캔라면까지 등장!
따끈따끈한 오뎅을 자판기에서? 캔오뎅 자판기!
더운 여름에 먹는 시원한 오뎅 젤리!
아오모리의 대표 애플파이, 키니나루 링고 気になるリンゴ
녹차 콜라와 토마토 사이다 그리고 기상천외한 음료들
음료를 추천해줘? 얼굴 인식 자판기!
라이스버거 종결자! 고등어 라이스버거!
망고 살아있네! 입에서 살살 녹는 망고빵!
라면과 햄버거의 콜라보, 라면버거!
신기방기 일본의 사과 자판기!
도쿄역에는 바나나 자판기가 있다!
줄 서지 않으면 못 먹는 슈크림빵
구우면 맛이 변하는 초코과자, 킷캣 푸딩맛
자판기 천국 일본, 이것 보고 깜짝 놀랐어
5단 새우버거, 이거 어떻게 먹죠?
일본 감자 스낵, 이런 맛도 있었어?
Posted by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까칠양파 2015.06.11 13: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명동에서 지갑을 잃어버리면, 그냥 포기하는게 빠른데, 대단하네요.
    요런 부분은 우리가 배워야 할거 같아요.ㅎㅎ

  3. 2015.06.12 10:2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4. BlogIcon jshin86 2015.06.14 02: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딸이 18세 되었을때 Honda Accord 하나 사준적이 있는데..세월 흘러 차를 산지 한 12년정도 되었을때 recall 이 있었읍니다.
    편지에 의하면 그 차를 어는곳에나 혼다차 정식 딜러로 차를 가져가면 배기가스에 관한 차의 문제는 다 공짜로 고쳐준다는...그런 내용이...

    실제로 우리가 차를 고쳤다면 아마도 수천달러의 비용을 지불했어야 되는 상황 이였음....

    여기 캘리포니아는 겨울에 눈이 오지 않기 때문에 제설재로 인해서 차가 부식되는 일이 엊ㅅ기 때문에 새 차응 사면 보통 10-15년 정도 타고 다닐수 있읍니다.

  5. 김상남` 2015.06.14 03: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습니다
    한국은그만 역사날조하고
    위안부 날조그만해야합니다.
    다케시마도 반납하시고요

  6. BlogIcon 꼬마 2015.06.14 06: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 나라에서는 무언가를 잊어버리면 찾는다는건 불가능해 포기하는게 당연한건데요. 일본여행카페만 봐도 여행객들이 분실한 물건 대부분을 찾는걸 보면 정말 배워야 할 점이다 싶어요.

  7. 김희웅 2015.06.14 07: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에 숙대역에서 가죽 가방 하나를 줃어 숙대역 역무실에 가져다준 적이 있습니다. 안에는 약 30만원의 돈과 카드가 들어 있는 지갑이 있었는데, 주인에게 잘 돌아가길 바랬지요. 역무원이 전화번호를 적으라고 해서, 왜 그러냐고 하니, 가방 주인이 전화를 드릴 것이라고 해서 전화번호를 남겨놓고, 며칠간 기다렸지만, 주인에게 아무를 전화 없더군요. 좀 씁슬합니다.

  8. ㅇㅇㅇ 2015.06.14 12: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케바케임. 한국에선 소매치기 한번 당해본적없는데 일본, 유럽가면 거지들이 관공객들 대놓고 소매치기하고
    내가 아는 사람은 저번에 길에서 25만원든 지갑 주워서 내가 돈먹고 지갑만 우체통에 넣자고 하니까 안된다면서 돈 하나도 안건들고 우체국가서 신분증주소로 보내달라고하더라

  9. BlogIcon 마쿠로스케 2015.06.14 15: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게시판에 걸려 있는 열쇠는.. 묘한 감동을 주네요.

  10. 테지나시 2015.06.14 16: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그런면에서는 한국과 다르군요...학창시절만 생각해봐도 제자리에 놔둔 슬리퍼, 체육복 말도 없이 가져가고 도난당하는 경우가 저뿐아니라 교내에서 비일비재 했는데, 자전거도 락걸어두면 바퀴만 남겨두고 훔쳐가고, 덕분에 제꺼는 악착같이 챙기는 철벽남이 되었지만,,,씁쓸하죠. 그리고 요새는 cctv 있는 ATM기에 지갑놔두고 통수치는 일이 있어서 2번정도 지갑본적이 있었는데 절대 건들지도 않아요

  11. rumba7 2015.06.14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국이었으면 뭐 먼저보는게 임자(특히 돈들어간 지갑은 뭐 남 좋은일한꼴이되는거) 그리고 빌려간돈도 안갚고 경기도 시흥의 소래산장 아들 최용석이 돈 빌려가서 전화번호 바꾸고 잠수. 어떻게보면 중국짱깨보다 더 심한게 한국인들이지....

  12. ㄱ스트 2015.06.14 2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그렇다고 일본에 소매치기 절도가 없는 것은 아니죠

  13. 박경희 2015.06.15 00: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목요탕을갔는데 깜빡하고 가방을 열어놓은채 그자리에 두고 목욕하고나오니 그대로 있었슴. 물론 없어진거 없었고...

  14. BlogIcon 즐거운 검소씨 2015.06.16 0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물건을 잃어버린 후의 애타는 맘을 알기에 주운 물건을 주인을 찾아 돌려주려고 하는 맘들이 참 고맙네요.

  15. BlogIcon 히로 2015.06.16 09: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원래 잃어버린 지갑을 찾으면 분실한 금액의 일정 퍼센트는 지갑을 찾은 사람에게 주어야 합니다. 특히 일본에서는 법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16. BlogIcon 이동통신종사자 2015.06.16 13: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언 성실하고 정직한 국민들이.정치는 어찌 그런 개판되도록 놓아두고 자신의 지도자를 자신의 힘으로 뽑지도 못할가요. 참 아이로니한 나라..

  17. BlogIcon ㅡ.ㅡ 2015.06.16 14:4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을 싫어하는 사람이지만 칭찬할만하네요.근데 일제강점기에 훔쳐간 우리나라 문화재도 그렇게 양심적인 사람들이라면 빨리 되돌려주면 얼마나 좋을까요?당연히 무리겠죠?

  18. BlogIcon 생명마루한의원 2015.06.16 15: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훈훈하네요~ 잘 보고 갑니다^^

  19. BlogIcon 겨울뵤올 2015.06.16 16: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신주쿠에서 잃어버리셨을 땐 정말 막막하셨겠어요.
    저라도 포기의 심정이 들었을 듯요...
    그런데 기적같이 다시 돌아오다니....
    아파트 내 게시판에 분실물 걸어두는 것도 정말 감동적이네요.

  20. BlogIcon 김승주 2015.06.22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15년 5월21일 오후 5:30 경 아트하우스 모모 화장실에서 손씻다가 13년된 결혼반지 분실한지 한달째인데 이 글 읽으니 가슴이 먹먹하네요. 절절하게 찾고 있습니다. 일본서 잃어버렸다면 벌써 돌아왔을 제 반지 주우신 분! 제발 돌려주세요. 010-9258-8998 후사합니다.

  21. 도쿄바라기 2015.07.24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0여년전이죠..제 사촌동생도 교통카드 정기권을 잃어버렸다며 집에 들어오더군요...
    어디서 잃어버린지도 모르겠고 충전한지는 얼마안되어서 넘 아까워하더라구요..카드뒷면에는 전화번호만 적어뒀는데..동생이 지갑같으면 찾을수 있지만 교통카드는 찾을수 있겠냐며~ 혹시나해서 이케부쿠로역에 가서 물었더니 이거냐며 역무원이 교통카드를 내밀더군요..
    기대하지도 않았던 교통카드를 말이죠..동생과 저는 얼마나 놀랐던지..그 이후로는 일본이 좋아지더군요...
    울 나라 같았으면 역에 가서 물어볼 생각도 않았겠죠...

티스토리 사용자는 여기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