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사람들의 서비스 정신


 

일본에서 살면서 감탄한 것 중에 하나! 바로 서비스정신인데요. 속마음이야 어떻든 겉으로 보이는 그들의 모습은 정말 간이든 쓸개든 다 빼줄 것처럼 보입니다. 식당에서 지불하는 음식값에 당연히 서비스료까지 포합되어 있다고 생각하는 그들, 그래서 그런지 식당에서 밥을 먹을 때 고객을 대하는 그들의 태도를 보면 진정한 서비스란 이런 것이구나라고 느끼게 됩니다.

 

그들의 이런 마인드는 식당이나 상점뿐만이 아니고 관공서에서도 엿볼 수 있는데요. 얼마 전에 은행에 통장을 만들려고 갔다가 황당한 사건이 있었는데 그 사건에 대처하는 그들의 모습에서 또 한번 감탄을 하고 말았습니다.

 

 

【일본 은행의 서비스 정신】

 

 

▲ 미즈호 은행, 일본의 메이저 은행 중 하나입니다.

 

 

통장을 개설하러 오전에 은행에 갔습니다. 간단히 몇 가지 서류를 작성하고 대기표를 뽑고 5분 정도 기다렸더니 부르더군요. 은행원의 설명을 들으며 추가 서류를 작성하고 다시 기다리고 있었는데 뭔가 미안한 얼굴로 저에게 오더니 제 재류카드(일본에 사는 외국인들은 재류기간이 적힌 카드를 발급 받습니다.)에 과거 이력이 남아 있지 않아서 통장 발급이 불가능하다는 겁니다. 제가 일본에 온 지 8년째인데 재류카드는 올해에 새로 발급을 받아서 제가 일본에 오래 살았다는 게 증명이 안된다는 게 이유였습니다.

 

재류카드에는 새로 발급받은 올해부터 5년 동안 일본에 거주할 수 있다는 내용만 적혀있으니 은행원의 말에도 일리가 있습니다. 여권을 가져오면 처음 일본에 건너온 날짜가 확인이 가능하니 다음에 여권을 가지고 다시 한번 와달라고 하더군요.

 

약 1시간 정도를 허비한 생각을 하니 짜증이 좀 났습니다. “아니 그럼 처음에 재류카드를 줬을 때 확인을 했어야지!”라는 말이 바로 턱밑까지 올라왔는데 허리를 굽실굽실하며 “난 지금 너에게 엄청 미안해하고 있어”라는 표정을 짓고 있는 은행원을 보니 차마 입 밖으로 꺼내지 못하겠더라구요. 그래서 그냥 작성했던 서류만 받아서 집으로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집에 도착하자마자 전화가 왔습니다.

 

하시루켄 : 여보세요.

은행원 : 미즈호 은행입니다. 좀 전에 다녀가셨던 하시루켄님 맞으시죠?

하시루켄 : 네... 그런데요?

은행원 : 혹시 벌써 은행에서 멀리 떨어진 곳에 계시나요?

하시루켄 : 네, 집에 돌아왔는데요.

은행원 : 아... 네... 다름이 아니라 좀 전에 가져가신 서류에 저희들의 실수로 외부로 유출이 되면 안 되는 서류가 끼어있었습니다.

하시루켄 : 네...(설마 나더러 가지고 오라는 건 아니겠지?)

은행원 : 죄송하지만 댁으로 서류를 받으러 가도 되겠습니까? 중요한 서류라서요.

하시루켄 : 아... 네... 그렇게 하세요.

 

이미 한 시간여를 허비하고도 통장을 못 만들고 온 저는 짜증이 많이 나 있는 상태였는데 이런 전화를 받으니 어이가 없더군요. 소심한 성격이라 화도 잘 못 내는데 이걸 어찌하면 좋을까 “그냥 한소리 해버려?”이러고 고민하고 있는데 벨이 울렸습니다. 그들이 온거죠.

 

문을 여니 허리를 90도로 숙이고 있는 은행원이 보였습니다.(여기서 살짝 화가 사그라들고...) 몇 번이고 죄송하다는 말과 함께 사과의 의미라면서 뭔가를 또 내놓더군요.(여기서 화는 완전히 풀림 ^^ 역시 선물의 힘이란∼)

 

 

 

▲ 은행에서 주고 간 선물

 

 

 

▲ 크린랩, 타올, 물티슈 등등...

 

 

서류를 돌려주고 은행원은 돌아갔습니다.

 

선물은 별거는 아니었습니다. 타올, 티슈, 물수건... 은행에서 흔히 사은품으로 주는 것들이죠. 선물보다는 그들의 자세가 인상 깊이 남았습니다. 현관 문을 열었을 때 허리를 숙이며 인사를 하는 그들의 모습, 아마 일드를 보신 분들이면 아실 거에요. 어떤 느낌인지... “스미마셍!”이러면서 허리를 90도로 숙이는데 오히려 제가 몸 둘 바를 모르겠더라구요.

 

“오모이야리”라고 하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인데요. 일본 사람들은 어려서부터 남에게 피해를 주면 안 되고 남을 배려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고 교육을 받는다고 합니다.(일단 여기서 과거 역사는 묻지 않기로 하구요) 그런 오모이야리 정신이 몸에 베어 있기 때문에 외국인 입장에서 보면 조금은 부담스러운 이런 대처가 가능한 게 아닌가 싶네요.

 

 

   


도쿄히로바 인기글

일본의 설날 풍습, 카도마츠와 카가미모치 그리고 오세치
산타클로스 변장, 아이의 반응은?
통조림 천국의 수제 계란말이 통조림
일본에서 먹는 건조 식혜의 맛은?
가루쿡 스시만들기에 도전, 타노시이 오스시야상
한국에는 붕어빵! 일본에는 건담빵!
길게 늘어선 줄의 정체는? 3시간은 기본!
정말 리얼한 눈, 코, 입 사탕, 호러캔디
지하철 역 발권기에 뚫려있는 구멍의 정체는?
손수건 필요해? 통조림 따! 상상초월 손수건 통조림
모든 메뉴를 통조림으로 제공하는 이색 통조림 카페
축제에서 찾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이것의 정체는?
녹차와 치즈의 하모니 교토 생 다쿠와즈
라면천국에서 열린 라면대회 방문기
세상에나! 치즈를 된장에 절였어?
사과가 통째로 들어있는 애플 바움쿠헨
겨자에 찍어먹는 일본 어묵, 종류가 정말 다양해
버거킹의 비상식 버거, 치즈까지 까만 버거가 나왔다
신기한 빵 통조림과 더 신기한 빵 통조림 자판기
병에 들은 까만 이것의 정체는? 밥 반찬이라는데...
일본에서 집구하기 - 임대맨션
일본 지하철에는 여성전용칸이 있다
컵라면을 먹는 새로운 방법, 얼음 동동 아이스 컵라면
일본의 여름축제, 다양한 먹거리가 한가득
12가지 재료로 만든 거대 김밥, 두께가 팔뚝만해!
아이스크림 술이 있어?

도쿄히로바 인기글

고베 프란츠의 마법의 항아리 푸딩
몽드셀렉션에서 금상을 수상한 고베 크림 치즈 케이크
상상을 초월하는 크기의 왕수박, 도대체 몇킬로야?
비주얼에 놀란 싱크로율 100%의 장어구이 빵
길이 35cm의 초대형 리브센드가 롯데리아에 등장
푸딩을 품은 찹쌀떡, 즌다 스위츠 다이후쿠
신기한 아이스크림 토핑 냉면, 미스터도넛츠의 초양풍면!
하겐다즈 채소맛 시리즈 등장, 그 맛이 정말 궁금해!
달걀을 닮은 푸딩, 홋카이도 보카 화이트 푸딩!
어른아이, 아빠의 오랜 친구들! 미니피규어
과연 라면의 천국 일본, 캔라면까지 등장!
따끈따끈한 오뎅을 자판기에서? 캔오뎅 자판기!
더운 여름에 먹는 시원한 오뎅 젤리!
아오모리의 대표 애플파이, 키니나루 링고 気になるリンゴ
녹차 콜라와 토마토 사이다 그리고 기상천외한 음료들
음료를 추천해줘? 얼굴 인식 자판기!
라이스버거 종결자! 고등어 라이스버거!
망고 살아있네! 입에서 살살 녹는 망고빵!
라면과 햄버거의 콜라보, 라면버거!
신기방기 일본의 사과 자판기!
도쿄역에는 바나나 자판기가 있다!
줄 서지 않으면 못 먹는 슈크림빵
구우면 맛이 변하는 초코과자, 킷캣 푸딩맛
자판기 천국 일본, 이것 보고 깜짝 놀랐어
5단 새우버거, 이거 어떻게 먹죠?
일본 감자 스낵, 이런 맛도 있었어?
Posted by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15.05.01 14: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2015.05.04 1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완전 짜증났는데 선물에서 확 풀어졌어요. ㅎㅎㅎ
      사람 마음이 참 간사하죠?
      문 열기전까지는 한마디해야지라고 생각했는데
      손에 뭐가 들려있길래 그 말이 쏙 들어갔네요. ㅎㅎㅎ

  2. BlogIcon 까칠양파 2015.05.01 15: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여기라면 한번 더 오셔야 합니다 라고 했을텐데.... 서비스 정신은 일본이 최고인거 같아요.
    근데 선물은 진짜 별거 아니네요.
    저라면 아무리 사과를 해도 따끔하게 한소리...... 절대 못하고, 괜찮다, 괜찮다, 다 괜찮다 했을거에요.ㅎㅎ
    잘못을 했으면 미안하다, 죄송하다 이 말을 못하는 사람이 나쁘지, 사과하는 사람이 나쁜건 아니니깐요.

    • BlogIcon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2015.05.04 13: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쵸? 바로바로 사과해서 그나마 일이 커지지 않는거 같아요.
      예전에 학창시절에 일본 KFC에서 알바할때도 뭐가 사건이 있었는데
      점장이 선물들고 집으로 직접 찾아가더라구요.
      이런게 일본 문화인가 봐요. 직접 찾아가서 사과하는...

  3. BlogIcon 늙은도령 2015.05.01 2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일본에 대해 읽은 책에서는 일본인들은 타인에게 도움을 받는 것을 그렇게 부담스러워한다고 하던데, 그래서 배려도 자기가 하는 경향이 있다고 읽었는데, 아무튼 일본의 서비스는 대단합니다.

  4. BlogIcon 첼시♬ 2015.05.02 16: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서비스는 정말 세심한 것 같아요.
    제가 오사카 갔을 때도 백화점이건 작은 식당이건 정중하게 배려받는 느낌이었거든요.
    일본 사회의 일원으로 살면 또 다른 느낌이겠지만 관광하는 동안에는 마음이 편했습니다. :)

  5. BlogIcon 즐거운 검소씨 2015.05.03 2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의 서비스는 좀 부담이 될 수도 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저런 상황에서는 대충 그냥 미안하다고 얘길하고 좋게 좋게 넘어가려고 하는 것 보다는 훨씬 마음이 금방 풀릴 것 같아요.

  6. BlogIcon 마쿠로스케 2015.05.04 13: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들에게는 부담스러우리만치 공손하고 타인을 배려하는 자세가 있죠. 그게 사적인 관계에서도 보여지고요.
    일본인 친구가 있었는데, 깊이 사귀는 데 시간이 참 많이 걸렸던 기억이 나네요.

  7. 2015.05.06 10:2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티스토리 사용자는 여기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