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일본 대지진 4주년, 잊지 못할 그날의 기억 


 

오늘 3월 11일은 동일본대지진이 일어난지 4년째 되는 날입니다. 지진과 해일 그리고 사상 최악의 원전 사고까지 이 모든 게 순식간에 일어났는데요. 지진의 가장 큰 피해를 입은 후쿠시마로부터 약 200Km 떨어진 도쿄에서도 지진의 여파는 엄청났습니다.

 

지진 당시에 저는 10층 건물의 7층에서 근무를 하고 있었습니다. 일본에 온 지 4년차 때여서 웬만한 지진은 그냥 아무렇지도 않게 넘길 수 있는 내공이 쌓여있던 때였죠. 그날도 진동이 느껴지길래 처음에는 별 대수롭지 않게 여기고 계속 일을 하고 있었는데 진동이 여느 때와는 다르게 강하고 길게 그리고 여러 번에 걸쳐서 왔습니다.

 

처음 그리고 두 번째 진동까지는 설마 별일 아니겠지라고 생각했는데 세 번째 진동이 왔을 때는 생각할 겨를도 없이 몸이 먼저 책상 밑으로 들어가게 될 정도로 엄청 강했습니다. 진동이 어느 정도 수그러들고 나서 책상 밑에서 나와 사무실을 살펴보니 그 무거운 철제 책상과 캐비닛이 자리 이동을 했더군요. 캐비닛이 쓰러지지 않은 게 천만다행이었습니다.

 

건물 밖으로 대패하라는 방송이 나오고, 모두 자기 책상 아래에 있는 비상 키트를 메고는 밖으로 나왔습니다. 업무는 올 스톱!!! 다시 지진이 올지 모르니 건물 안으로 들어가지 말고 퇴근하라고 하더군요. 허나 지하철도 모두 올 스톱!!! 집에 가고 싶어도 갈 수 없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통신사 기지국에도 이상이 생겼는지 전화도 불통, 지하철이 다시 운행하기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었습니다. 저녁 8시쯤 되니 지하철이 하나둘씩 복구되기 시작해서 지하철을 탔지만 복구가 안된 구간도 있어서 중간에 내려서 택시를 타려고 했는데 택시 정류장 앞에 줄이 어찌나 긴지... 게다가 택시는 가뭄에 콩 나듯 한대씩 들어오고 결국에는 택시도 포기하고 버스를 탔습니다. 다행히도 긴급상황이라 버스가 새벽까지 연장 운행을 하더군요.

 

저희 집까지 가는 버스는 없어서 대충 집 근처까지 가는 버스를 타고 집 근처에서 내려서 걸어서 왔습니다. 시계를 보니 새벽 4시, 퇴근을 4시쯤에 했으니 집까지 오는데 12시간이나 걸린 셈이죠. 다행히 집은 2층이라서 지진의 큰 피해는 없었습니다. 책상이 조금 움직이고 그릇들이 바닥에 조금 떨어진 정도더군요. (사실 이때 구입한지 얼마 안 된 액정TV가 있었는데 이게 엎어졌을까 봐 무지 걱정을 했습니다.)

 

도대체 무슨 일이 일어난건가 TV를 켰더니 진짜 영화에서난 볼법한 어마어마한 쓰나미가 건물들을 덮치고 집이 통째로 떠내려가고, 제 눈을 의심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이게 진짜 지금 일본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인지 믿어지지가 않았습니다.

 

그리고 더 큰 문제는 그 다음날부터 시작되었습니다. 후쿠시마에 있는 원자력발전소가 하나둘씩 폭발하기 시작한 거죠. 하루 자고 일어나면 1호기에서 연기가 난다 또 하루 자고 일어나면 2호기에서 폭발음이 들렸다 정말 속수무책이었습니다.

 

이쯤 되니 한국으로 돌아가는 동료들도 나오고 저도 어떻게 해야 하나 많이 고민했지만 사고 현장에서 도쿄까지는 꽤 거리도 있고 일단은 지켜보자는 생각으로 도쿄에 계속 남았습니다. 아마 그때 아이가 있었으면 한국으로 돌아가지 않았나 싶네요.

 

그 악몽으로부터 어느덧 4년이 흘렀습니다. 바쁘게 살다 보니 그때의 그 일을 다시 떠올릴 틈도 없더군요. 그러다 4주기를 맞아서 일본의 방송이나 포털에서 동일본대지진에 대해 이야기를 해서 다시 한번 떠올리게 되었습니다.

 

 

ⓒ 구글 이미지 검색

▲ 이와테현, 쓰나미가 휩쓸고 간 후의 모습

 

 

2만 1000명이 넘는 희생자를 낸 동일본 대지진, 지금도 약 23만 명이 가설주택 등에서 피난생활을 하고 있고 복구가 진행되고는 있지만 너무나도 큰 피해를 입었기에 이미 떠난 사람들이 다시 돌아오기 까지는 많은 시간이 걸릴 것 같습니다.

 

또한 후쿠시마 제1원전은 4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완벽한 대처를 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니 설령 주택, 도로, 병원 등의 시설들이 복구가 된다 한들 과연 후쿠시마로 돌아와서 살아갈 사람들이 얼마나 있을지 의문이네요.

 

고향을 잃은 사람들, 고향에 돌아가고 싶어도 돌아가지 못하는 사람들, 이 사람들이 고향으로 돌아와서 평범한 하루하루를 보낼 수 있는 그날이 어서 빨리 오기를 기도해봅니다.

 

   


도쿄히로바 인기글

일본의 설날 풍습, 카도마츠와 카가미모치 그리고 오세치
산타클로스 변장, 아이의 반응은?
통조림 천국의 수제 계란말이 통조림
일본에서 먹는 건조 식혜의 맛은?
가루쿡 스시만들기에 도전, 타노시이 오스시야상
한국에는 붕어빵! 일본에는 건담빵!
길게 늘어선 줄의 정체는? 3시간은 기본!
정말 리얼한 눈, 코, 입 사탕, 호러캔디
지하철 역 발권기에 뚫려있는 구멍의 정체는?
손수건 필요해? 통조림 따! 상상초월 손수건 통조림
모든 메뉴를 통조림으로 제공하는 이색 통조림 카페
축제에서 찾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이것의 정체는?
녹차와 치즈의 하모니 교토 생 다쿠와즈
라면천국에서 열린 라면대회 방문기
세상에나! 치즈를 된장에 절였어?
사과가 통째로 들어있는 애플 바움쿠헨
겨자에 찍어먹는 일본 어묵, 종류가 정말 다양해
버거킹의 비상식 버거, 치즈까지 까만 버거가 나왔다
신기한 빵 통조림과 더 신기한 빵 통조림 자판기
병에 들은 까만 이것의 정체는? 밥 반찬이라는데...
일본에서 집구하기 - 임대맨션
일본 지하철에는 여성전용칸이 있다
컵라면을 먹는 새로운 방법, 얼음 동동 아이스 컵라면
일본의 여름축제, 다양한 먹거리가 한가득
12가지 재료로 만든 거대 김밥, 두께가 팔뚝만해!
아이스크림 술이 있어?

도쿄히로바 인기글

고베 프란츠의 마법의 항아리 푸딩
몽드셀렉션에서 금상을 수상한 고베 크림 치즈 케이크
상상을 초월하는 크기의 왕수박, 도대체 몇킬로야?
비주얼에 놀란 싱크로율 100%의 장어구이 빵
길이 35cm의 초대형 리브센드가 롯데리아에 등장
푸딩을 품은 찹쌀떡, 즌다 스위츠 다이후쿠
신기한 아이스크림 토핑 냉면, 미스터도넛츠의 초양풍면!
하겐다즈 채소맛 시리즈 등장, 그 맛이 정말 궁금해!
달걀을 닮은 푸딩, 홋카이도 보카 화이트 푸딩!
어른아이, 아빠의 오랜 친구들! 미니피규어
과연 라면의 천국 일본, 캔라면까지 등장!
따끈따끈한 오뎅을 자판기에서? 캔오뎅 자판기!
더운 여름에 먹는 시원한 오뎅 젤리!
아오모리의 대표 애플파이, 키니나루 링고 気になるリンゴ
녹차 콜라와 토마토 사이다 그리고 기상천외한 음료들
음료를 추천해줘? 얼굴 인식 자판기!
라이스버거 종결자! 고등어 라이스버거!
망고 살아있네! 입에서 살살 녹는 망고빵!
라면과 햄버거의 콜라보, 라면버거!
신기방기 일본의 사과 자판기!
도쿄역에는 바나나 자판기가 있다!
줄 서지 않으면 못 먹는 슈크림빵
구우면 맛이 변하는 초코과자, 킷캣 푸딩맛
자판기 천국 일본, 이것 보고 깜짝 놀랐어
5단 새우버거, 이거 어떻게 먹죠?
일본 감자 스낵, 이런 맛도 있었어?
Posted by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겨울뵤올 2015.03.11 10: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눈으로 보면서도 믿을 수 없는 안타까운 일이었죠.
    저도 가끔 후쿠시마를 떠올리면, 현재 당시 피해를 입었던 사람들은 어떻게 살고 있을까... 궁금하더라구요. 헌데 피해 당사자들과 자국민들은 어떻겠어요.

    하시루켄님은 일본에서 그 여파를 직접 겪으셨다니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셨겠어요.
    그래도 지금은 안정적이게 잘 지내고 계시다니 다행이에요.
    더 이상의 피해가 없길 바랄 뿐입니다.

    만약 그때 돌아오셨다면.. 지금의 하시루켄님도 없었겠죠?? ^^

    • BlogIcon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2015.03.15 12:4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후쿠시마는 아직도 복구가 많이 더딘 것 같더라구요.
      도쿄에도 30년내에 큰 지진이 온다는 얘기가 있는데
      걱정은 하면서도 어쩔수가 없네요.

      아마 그때 돌아갔으면 도쿄히로바는 없었겠죠. ㅎㅎㅎ

  2. BlogIcon 까칠양파 2015.03.11 18: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작년에 태풍 너구리만으로도 완전 겁을 먹었는데, 지진이라니 생각만 해도 무섭네요.
    몇 년 전에 약하게나마 지진을 경험했던 적은 있었지만, 이건 지진이라고 할 수도 없겠죠.
    그때 뭔가 좀 이상한거 같았는데, 저만 경험했던지라 다음날 뉴스를 보고 알았답니다.
    미세하게나마 지진이 발생했다고 하더라고요.
    지진은 아니지만, 아직까지 돌아오지 못한 우리 아이들을 위해 기도해야겠어요.

    • BlogIcon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2015.03.15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너구리하면 이제는 라면이 아니라 양파님의 제주도 여행이 떠오르네요. ㅎㅎㅎ
      일본은 다른건 별 불만없이 살만한데 자연재해가 많아서 걱정이에요.
      사람의 힘으로 어떻게 안되는거라서...

  3. BlogIcon 문짱닷컴 2015.03.12 0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ㅠㅠ 자연은 우리에게 좋은 점도 주지만, 때론 무섭고 안타까운 상황도...

    돌아가신 분들에 삼가고인의 명목을 빕니다...ㅠㅠ

티스토리 사용자는 여기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