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3일 절분(節分 세츠분), 일본은 어떤 모습일까?


 

하루 지났죠? 어제 2월 3일은 절분(세츠분)이었습니다. 다들 알고 계셨나요? 계절이 바뀌는 시기를 절분이라고 하는데요. 일본에서는 절분에 행해지는 두 가지 풍습이 있습니다. 「마메마키」라고하는 악귀를 쫓는 콩을 던지는 풍습과 「에호마키」라고 하는 복을 불러들이는 두꺼운 김밥을 먹는 것입니다. 단순히 이름만 남아있는 풍습이 아니고 현재도 일본의 가정에서 이루어지고 있는데요. 오늘은 바로 이 절분의 풍습에 대해서 알아보려고 합니다.

 

 

절분이란?

 

절분이란? 

 

입춘 ·입하 ·입추 ·입동의 전날과 같이 기후가 바뀌는 시기를 절분이라 한다.


 

절분은 원래 계절의 최종일을 뜻하였는데, 근래에는 단순히 겨울의 마지막날 저녁, 즉 입춘의 전날 밤을 말한다. 민간에서는 이날 밤을 해넘이라 하여 콩을 방이나 문에 뿌리면서 마귀를 쫓고 새해를 맞이하는 풍습이 있었으나, 현대 한국에서는 사라진 풍습이다.


 

현재는 한국에서 사라진 풍습이 돼버렸지만 일본에서는 비슷한 풍습이 살아남아 각종 매체에서도 빠지지 않고 등장한다.

 

출처 : https://mirror.enha.kr/wiki/%EC%A0%88%EB%B6%84 

 

아하∼ 입춘의 전날 밤을 절분(세츠분)이라고 하는군요. 어? 그럼 벌써 겨울이 다 끝난 건가요? 뭔가 좀 서운한데요. 아직 도쿄에는 눈다운 눈이 오지를 않아서 눈사람도 못 만들어 봤거든요. ^^

 

 

마메마키 (豆まき) -  콩 던지기

 

ⓒ구글 인터넷 검색

일본에서는 절분에 콩을 이용해서 나쁜 기운을 물리칩니다. 집에서 악귀의 탈을 쓴 사람을 향해서 콩을 던지는데요. 콩을 던지면서 “오니와 소토(鬼は外)! 후쿠와 우치(福は内)!”라는 주문을 외웁니다. 도깨비(악귀)는 밖으로! 복은 안으로!라는 의미에요. 그리고 나서 던진 콩을 주워서 나이만큼 먹습니다. 이때에 반드시 볶은 콩을 사용하는데요. 땅에 떨어진 콩에서 싹이 나면 불운하다고 여기기 때문에 그렇다고 하네요. 

 

그런데 여기서 한 가지! 왜 팥이 아닌 콩을 뿌리는지 궁금하지 않나요? 그 이유는 일본어의 발음에 있습니다. 콩(豆)이 일본어로 「마메」인데요. 귀신의 눈(魔目), 귀신을 멸한다(魔滅)도 「마메」이기 때문에 콩이 쓰인다고 합니다.   

 

 

 

▲ 절분이 되기 한참 전부터 마트에서 이렇게 볶은 콩과 악귀 가면을 팝니다.

 

 

 

▲ 보통 이 악귀 가면은 아빠가 쓰게 되고 아이들이 아빠에게 콩을 던지게 되죠.^^ (아...왜 나쁜건 다 아빠니?)

 

 

에호마키 (恵方巻) - 7가지 복을 부르는 김밥

 

ⓒ구글 인터넷 검색

절분에 먹는 일본식 김밥인 에호마끼에는 7가지의 복을 부른다는 의미로 7가지의 재료가 들어가는데요.(요즘에는 꼭 7가지 재료를 다 채우기보다는 사람들이 좋아하는 다른 재료들을 넣어서 만들기도 합니다.) 붕장어(집중력), 박고지(집중력), 생선가루(애정운), 계란(금전운), 새우(일운), 오이(건강운), 게맛살(일운) 등 각자 의미를 가진 재료들을 넣고 김밥을 만들어서 먹습니다. 에호마키의 마키(巻き)가 「말다」라는 의미 외에「끌어들이다」란 의미도 있기 때문에 김밥을 먹음으로써 복을 내 안으로 끌어들인다는 의미가 되는 거죠.

 

그런데 이때 중요한 게 또 한가지 있습니다. 김밥을 먹는 방법인데요. 보통 김밥 먹듯이 그냥 먹으면 안되구요. 꼭 지켜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1. 복이 오는 방향을 향해서 먹는다. (매해 바뀝니다. 올해 2015년은 서남서 쪽이라고 하네요.)

2. 자르지 말고 한 번에 다 먹는다. (잘라서 먹으면 인연이 끊어져요.)

3. 아무 말도 하지 말고 먹는다. (먹는 중에 말을 하면 입을 통해서 복이 달아나요.)

 

참 재미있죠?^^

 

 

 

▲ 에호마키(김밥) 종류가 정말 다양하네요.

 

 

일본 절분의 풍습 어떠셨나요? 마메마키와 에호마키, 작은 것 하나하나에도 의미를 부여하고 그 풍습이 아직까지 실제로 행해지고 있다는 사실이 놀라웠습니다. 먹고살기 바쁘다 보면 이런 거 다 쓸데없는 짓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말이죠.

 

무미건조한 일상에서 이런 풍습이나 이벤트들이 소소한 이야깃 거리를 만들어주고 조금이나마 웃을 수 있게 만들어줘서 감사할 따름이네요.

 

그런데 솔직히 말씀드리면 일본에 온 지 8년차이지만 절분의 풍습에 대해서는 저도 이번에 조사하면서 제대로 알았습니다. 부끄럽네요. 여러분은 이미 알고계셨죠?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도쿄히로바 인기글

일본의 설날 풍습, 카도마츠와 카가미모치 그리고 오세치
산타클로스 변장, 아이의 반응은?
통조림 천국의 수제 계란말이 통조림
일본에서 먹는 건조 식혜의 맛은?
가루쿡 스시만들기에 도전, 타노시이 오스시야상
한국에는 붕어빵! 일본에는 건담빵!
길게 늘어선 줄의 정체는? 3시간은 기본!
정말 리얼한 눈, 코, 입 사탕, 호러캔디
지하철 역 발권기에 뚫려있는 구멍의 정체는?
손수건 필요해? 통조림 따! 상상초월 손수건 통조림
모든 메뉴를 통조림으로 제공하는 이색 통조림 카페
축제에서 찾은 세상에서 가장 작은 이것의 정체는?
녹차와 치즈의 하모니 교토 생 다쿠와즈
라면천국에서 열린 라면대회 방문기
세상에나! 치즈를 된장에 절였어?
사과가 통째로 들어있는 애플 바움쿠헨
겨자에 찍어먹는 일본 어묵, 종류가 정말 다양해
버거킹의 비상식 버거, 치즈까지 까만 버거가 나왔다
신기한 빵 통조림과 더 신기한 빵 통조림 자판기
병에 들은 까만 이것의 정체는? 밥 반찬이라는데...
일본에서 집구하기 - 임대맨션
일본 지하철에는 여성전용칸이 있다
컵라면을 먹는 새로운 방법, 얼음 동동 아이스 컵라면
일본의 여름축제, 다양한 먹거리가 한가득
12가지 재료로 만든 거대 김밥, 두께가 팔뚝만해!
아이스크림 술이 있어?

도쿄히로바 인기글

고베 프란츠의 마법의 항아리 푸딩
몽드셀렉션에서 금상을 수상한 고베 크림 치즈 케이크
상상을 초월하는 크기의 왕수박, 도대체 몇킬로야?
비주얼에 놀란 싱크로율 100%의 장어구이 빵
길이 35cm의 초대형 리브센드가 롯데리아에 등장
푸딩을 품은 찹쌀떡, 즌다 스위츠 다이후쿠
신기한 아이스크림 토핑 냉면, 미스터도넛츠의 초양풍면!
하겐다즈 채소맛 시리즈 등장, 그 맛이 정말 궁금해!
달걀을 닮은 푸딩, 홋카이도 보카 화이트 푸딩!
어른아이, 아빠의 오랜 친구들! 미니피규어
과연 라면의 천국 일본, 캔라면까지 등장!
따끈따끈한 오뎅을 자판기에서? 캔오뎅 자판기!
더운 여름에 먹는 시원한 오뎅 젤리!
아오모리의 대표 애플파이, 키니나루 링고 気になるリンゴ
녹차 콜라와 토마토 사이다 그리고 기상천외한 음료들
음료를 추천해줘? 얼굴 인식 자판기!
라이스버거 종결자! 고등어 라이스버거!
망고 살아있네! 입에서 살살 녹는 망고빵!
라면과 햄버거의 콜라보, 라면버거!
신기방기 일본의 사과 자판기!
도쿄역에는 바나나 자판기가 있다!
줄 서지 않으면 못 먹는 슈크림빵
구우면 맛이 변하는 초코과자, 킷캣 푸딩맛
자판기 천국 일본, 이것 보고 깜짝 놀랐어
5단 새우버거, 이거 어떻게 먹죠?
일본 감자 스낵, 이런 맛도 있었어?
Posted by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까칠양파 2015.02.04 12: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라마다 독특한 풍습이 다 있네요.
    우리는 정월 보름날 아침, '내 더위 사가'와 부럼 깨기가 절분 풍습과 살짝 비슷한거 같아요.
    내 더위는 팔지 못하고 남 더위만 갖고 왔지만요.ㅎㅎㅎ

  2. BlogIcon 준스타(JUNSTAR) 2015.02.04 15: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기마다 어떤 풍습이 있는걸까요??ㅎ 오사카에선 왜 그런 풍습을 들어보지 못했을까요??ㅠㅠ

  3. BlogIcon 첼시♬ 2015.02.04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만화책에서 절분에는 콩을 먹어야한다고 나오던데 복을 부르는 풍습이었군요! 에호마키는 의미도 좋지만 들어간 재료들이 다 맛있는 것들 뿐이네요 :D

  4. BlogIcon 겨울뵤올 2015.02.04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도깨비 가면 넘 귀여워요.ㅎ
    하지만 아이들 눈엔 무서워보일지도..ㅋ
    에호마키는 첨 듣는데, 재밌네요. 먹는 방법도 유니크하구요.^^

  5. BlogIcon michelleee 2015.02.04 22: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본은 미신을 믿는 풍습이 아직 가정마다 진하게 남아있네요~

  6. BlogIcon 꼬마 2015.02.05 03: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콩던지기 만화에서 봤어요!! 한국도 귀신 쫒는다고 팥 먹고 그러는데 약간 비슷한거 같다는 생각 했어요~ 그 만화속에도 도깨비는 밖으로 복은 안으로 라고 하며 콩을 던지는데 홀로 사는 한 아주머니가 반대로 외치니깐(복 밖으로 도깨비 안으로) 진짜 도깨비가 집으로 들어가 함께 놀고 어울리는 그런 내용이었어요. ㅎㅎ 고양이 만화책인데 제가 무착 좋아한답니다. ㅎㅎ

  7. BlogIcon 악랄가츠 2015.02.05 05: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종의 동음이의어네요! ㅎㅎㅎ

  8. BlogIcon 달빛천사7 2015.02.05 06: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8년이면 꾀 되셨습니다나도 일본 가서 살고프네요

  9. BlogIcon 민경아빠 2015.02.05 11: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득, 못사는 나라에서 이런 전통을 유지하면 미개한 문화라고 할 것인데, 잘사는 일본에서 이런 전통을 유지하다니 역시, 온고지신의 참뜻을 지키는 일본이야... 라고 대우 받겠지? 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포스팅의 주제와 맞지 않는 댓글 ㅈㅅ.. ㅎ)

    김밥 사진을 보니 김밥이 먹고 싶어지네요. 근데, 저렇게 먹으려면 김밥을 먹는 것도 피곤한 일이겠어요. ^^
    민경이더러 아빠에게 볶은 콩을 던져! 라고 하면 아마도 신나서 무차별 폭격 할겁니다. ㅎㅎ

    • BlogIcon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2015.02.10 0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온고지신의 참뜻까지야 ^^
      저는 그냥 이런것도 아직까지 지키고 참 심심하지 않게 사는구나 생각했어요.

      무차별 폭격 ㅎㅎㅎ
      저도 딸아이한테 한번 시켜볼걸 그랬네요.
      무지하게 재미있었을거 같아요.

  10. tubaki33 2015.02.05 22: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굉장히 열심히 조사하셨네요..감탄스럽습니다.

    참고로 에호마키는 동경에서 유행하기 시작한 것은 한 10년전부터예요.
    4-5년전이 절정이였죠. 그래서 일본사람도 잘모르는 분도 있습니다.
    풍습은 전국시대이전부터이지만 지금과 같은 풍습으로 자리잡은 것은 대정시대(쇼와이전)구요.
    주로 오오사카쪽 관사이지방에서 행해졌습니다만 세븐일레븐이 10년도전에 전국판매를 시작하면서
    유행하기 시작했습니다. 제가 일본에 왔을때만해도 동경에서는 에호마키가 없었는데
    한 십년전부터 콘비니는 물론 슈퍼에서 판매하더군요..

    • BlogIcon 도쿄히로바 하시루켄 2015.02.10 00: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조사하다보니 컴비니에서 유행이 시작됐다고 하더라구요.

      그나저나 츠바키님은 진짜 모르는게 없으시네요.
      공부를 진짜 열심히 하셨나봐요.
      저는 대학교 졸업할 때 내가 4년 동안 뭐했나 싶었는데 말이죠.

      츠바키님이 댓글 달아주셔서 공부가 되네요. 감사합니다. ^^

티스토리 사용자는 여기를 누르시면 로그인 됩니다.



티스토리 툴바